칠월칠석에는 뭘 먹어야 하지? 칠월칠석의 의미와 유래, 풍습 바로알기



음력 7월 7일, 올해 양력으로 8월 17일은 설화 속 견우와 직녀가 만나는 ‘칠월 칠석'입니다. 우리 조상들은 예로부터 칠석날을 맞아 제사를 지내고, 각종 놀이와 음식을 해 먹으며 이날을 기념했는데요. 오늘은 칠월 칠석의 유래와 풍습, 그리고 그 속에 숨은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알려드립니다.



칠월 칠석의 유래



까치가 놓은 오작교에서 견우와 직녀가 일 년에 딱 한 번 만난다는 애절한 러브스토리로 오늘날까지 회자되고 있는 견우직녀 설화. 이 이야기는 고대 중국 설화가 우리나라에 전래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전문가들은 견우성과 직녀성, 두 별이 칠월 칠석이 되면 은하수를 가운데 두고 그 위치가 가까워져 결국 마주치는 것처럼 보이는 것에서 설화가 탄생된 것으로 분석합니다. 우리나라에는 고구려 때 들어왔으며, 강서 덕흥리 고구려고분벽화에 은하수와 견우직녀의 그림이 발견됐는데요. 이를 통해 실로 오랜 역사를 지닌 설화임을 짐작해 볼 수 있습니다.



견우직녀 설화 줄거리



옥황상제의 손녀인 직녀가 은하수 건너편의 목동 견우와 혼인을 했습니다. 혼인 후, 신혼의 즐거움에 빠진 두 사람은 게으름을 피웠고, 옥황상제가 이에 크게 노하여 둘을 이별하게 만들었는데요. 견우는 은하수의 동쪽에 직녀는 은하수의 서쪽에 떨어져 살게 하며 칠월 칠석에만 같이 지내도록 허락했으나, 은하수 때문에 칠월 칠석에도 서로 만나지 못했습니다. 견우와 직녀의 안타까운 사연을 안 까마귀와 까치가 해마다 칠월 칠석날이 되면 이들을 만나게 해주기 위해 하늘로 올라가 다리를 놓아주었다는 이야기입니다. 



칠월 칠석 연관 키워드


전북 남원 광한루에 있는 석재로 된 다리 ‘오작교’


■ 오작교(烏鵲橋)

까마귀와 까치가 은하수에 모여 머리를 이어 놓은 설화 속 다리를 말합니다. 견우와 직녀가 이 오작교를 건너 서로를 만나고, 다시 헤어지는 것인데요. 때문에 이날은 지상에서 까마귀와 까치를 볼 수 없으며, 칠월 칠석이 지나면 까마귀와 까치가 모두 머리가 벗어져 돌아온 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남원의 광한루에는 ‘오작교’라 이름 붙여진 다리가 실제로 있는데요. 호수에 직녀가 베를 짤 때 베틀을 고이는 돌인 ‘지기석’을 넣고, 견우가 은하수를 건널 때 쓰는 배인 ‘상한사’를 띄워 칠원 칠석 전설의 은하수와 오작교를 상징한다고 합니다.



■ 칠석우(七夕雨)

칠월 칠석 전후로 내리는 비를 ‘칠석우’라 부르는데요. 칠월 칠석날에는 재회의 기쁨으로 흘리는 눈물이며, 그 다음날 아침에 오는 비는 이별의 눈물이라고 전해집니다. 우리나라의 민간에서는 칠석우로 농사의 풍흉을 점치기도 했고, 병을 없애는 영험이 있다고 여겨 칠석우로 목욕을 하고 물맞이를 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칠월 칠석 풍습



■ 폭의(曝衣)와 폭서(曝書)

칠월 칠석은 장마철을 지내고 맞이하는 여름으로, 옷과 책 등에 습기가 스며들기 쉬운 시기인데요. 때문에 조상들은 옷가지와 책을 곰팡이가 끼지 않도록 햇볕에 말리는 폭의와 폭서 풍습이 있었습니다. 이때 잘 말려 두면 옷과 책이 좀 먹지 않고 겨울을 잘 보낼 수 있다고 믿었죠.



■ 걸교(乞巧)

칠월 칠석날 부녀자들은 바느질 솜씨가 좋아지도록 직녀에게 기도를 했는데요. 마당에 음식을 차려놓고 바느질과 길쌈 재주가 좋아지기를 빌었습니다. 저녁에 상 위로 거미줄이 있으면 직녀에게 소원이 닿은 것이며, 그렇지 않으면 다음을 기약하라는 의미였다고 하는데요. 이외에도 수놓기, 바느질 대회와 같은 민속놀이를 하기도 했고, 남자들은 견우와 직녀를 주제로 시를 짓기도 했죠.



칠월 칠석에 먹는 음식



칠월 칠석 때는 대게 장마도 지나고 더위도 약간은 줄어드는 시기인데요. 이 즈음에는 ‘호박’이 잘 열고 ‘밀’이 가장 맛이 좋을 때라 이를 활용한 음식을 많이 먹었습니다. 얇게 부친 밀에 채 썬 호박과 소고기, 버섯 등을 넣어 싸먹는 밀전병이나 호박전, 밀국수 등을 즐겨 먹었죠. 호박과 밀은 더위나 갈증 해소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날씨와도 궁합이 잘 맞습니다. 



다른 나라의 칠월 칠석



중국에서는 칠월 칠석을 ‘새 가정을 여는 것’이라는 의미를 담아 남녀가 사랑을 완성하고, 결혼을 하는 날로 여겼다고 합니다. 대만에서는 2월 14일 밸런타인데이보다도 칠석이 더 큰 의미라고 하는데요. 연인끼리 꽃을 주고받으며 데이트를 즐기죠. 일본에서는 독특하게 칠월 칠석을 양력으로 기념하는데요. 칠월 칠석날이 되면 종이에 소원을 적어 대나무에 매달아 견우직녀에게 소원을 빌었죠. 나라별로 풍속은 조금씩 다르지만, 남녀의 사랑이 담긴 의미만큼은 동일한 것 같습니다.


중요한 사실이나 날짜는 명심하고 잊지 말 것을 일깨울 때 쓰는 속담으로 ‘까마귀도 칠월 칠석은 안 잊어버린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우리 선조들은 칠월 칠석을 의미 있는 날로 여기고, 기념했는데요. 올 칠월 칠석에는 선조들처럼 호박전과 밀국수와 함께 의미 있는 칠월 칠석을 보내보는 건 어떠신가요? 


Posted by 삼성전자 소통블로그

안녕하세요 삼성반도체 이야기 입니다. 컨텐츠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립니다. 아름다운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