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행사] ‘지구를 위해 화성에서 걷자’ 캠페인 행사


4월 22일이 무슨 날이었는지 알고 계시나요? 바로 ‘지구의 날’인데요. 특별한 이 날을 기념하고자 지난 4월 21일 삼성전자 임직원 및 임직원 가족들이 지역 주민들과 함께 동탄 센트럴파크 인공폭포 앞에 모였습니다. 그 자세한 소식을 소통블로그에서 전해드릴게요!   





지구의 날을 하루 앞둔 4월 21일, 삼성전자 임직원 및 임직원 가족들로 구성된 삼성전자 가족봉사단과 지역 주민이 동탄 센트럴파크 인공폭포 앞에 모였습니다. 지구의 날은 인간의 자원 낭비와 무분별한 개발로 인해 발생되는 자연 파괴와 전통적 가치의 훼손을 알리고, 환경 의식 및 문화를 개선하고자 하는 날인데요. 지구의 날 불 끄기 활동은 1970년 4월 22일, 미국의 상원 의원 ‘게이로 닐슨’이 하버드 대학생 데니스 헤이즈와 함께 1969년 1월 28일 캘리포니아 산타 바바라에서 있었던 기름유출 사고를 계기로 지구의 날 선언문을 발표한 것에서 비롯되었다고 합니다.








화성시 시민환경단체 및 지역 주민들도 함께한 이날 행사에는 약 200여 명이 함께했는데요.  ‘지구의 불을 끄자’라는 슬로건 아래 동탄 일대를 걸으며 거리의 시민들에게 지구의 날을 널리 알렸습니다. 1회 용품 사용 줄이기, 전기 아껴 쓰기, 자동차 대신 대중교통 이용하기 등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실천 목록도 함께 외쳤는데요. 걷기 캠페인에 사용할 손피켓을 만들고 야생동물 구조를 위한 모금 행사 부스를 운영하는 등 아이들과 함께할 수 있는 다채로운 체험 행사까지 진행했습니다.


이 날 행사에 함께한 봉사자 가족을 만나 소감을 들어보았습니다.



삼성전자 DS부문 정진성 님

“지구의 날을 기념하여 지구 환경 보전의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지역 주민들과 아이들이 함께 피켓도 만들어보고, 거리 캠페인도 하면서 지구의 소중함을 느끼는 계기가 되었어요. 이렇게 좋은 봉사활동을 기획해 주신 환경그룹께 감사드립니다!”



행사에 참가한 임직원 가족 및 지역 주민들은 4월 22일 지구의 날의 의미를 마음 깊이 새기고, 불 끄기 활동에 동참할 것을 다짐하며 헤어졌는데요. 지구의 날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지구의 미래를 걱정하며 환경 보전에 동참하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삼성전자 소통블로그

안녕하세요 삼성반도체 이야기 입니다. 컨텐츠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립니다. 아름다운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