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더불어 사는 삶’의 가치를 되새기며 나아가는 2018년이 되기를


병점 2동에 거주한 지 올해로 13년이 되었다. 떡장수가 많아 '떡가게'라는 뜻의 '병점(餠店)'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는 이곳은, 현재 화성 시에서는 물론이고 전국에서 유일하게 한 동 안에 7개의 학교를 보유하는 지역이 되었다. 그래서인지 젊은 신혼부부가 유독 많이 거주하고 교육 쪽으로도 관심이 매우 높다.  


병점 2동 주민자치위원회 위원장으로 일하게 된 것은 작년 이맘때 즈음부터였는데, 꾸준히 지역 봉사활동에 관심을 갖고 참여해오던 나로서는 그 자리가 감사하기도 하고 한편으론 부담감으로 다가오기도 하였다. 나의 지역 봉사활동의 첫 시작은 순찰대였다. 딸의 안전을 걱정하다 보니 옆집 딸의 안전까지 걱정하기에 이르렀고, 자연스럽게 순찰대 봉사를 자원하게 되었다. 이후 화성 시 참여예산위원회, 체육진흥위원회에 거쳐 지금의 주민자치위원회 위원장으로까지 일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던 일이다.


작년 4월, 또 하나의 뜻깊은 인연이 시작되었다. 『삼성전자·화성 소통협의회』 위원으로 활동하게 된 것이다. 격월로 진행되는 정기회의는 삼성전자와 화성시 지역주민 간에 소통 창구 역할을 해주었고, 나는 중간 다리 역할을 충실히 하기 위해 지역사회 전반에 관련한 문제들을 꾸준히 공부해 나갔다. 그래야 지역주민이 궁금해하는 부분을 해소시킬 수 있고, 삼성전자가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지역 주민께 왜곡 없이 전달할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더 원활한 소통을 위해 지역 주민과 소통협의회 위원 간 친목을 도모해나갔다. 그 활동들 중 ‘삼성나눔워킹페스티벌’과 ‘삼성전자·화성 소통협의회배 게이트볼 대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지역주민이 다 함께 땀 흘리며 동탄 지역 4.5km를 돌고, 지역사회 어르신을 위한 행사를 만들며 보낸 시간들은 지역사회가 하나되고 더욱 돈독해질 수 있는 밑거름이 되었다. 이렇게 삼성전자를 통해 마련되는 지역 화합의 장은 앞으로도 가장 기대되는 부분이다.


남은 과제도 분명히 많다. 지역사회와 삼성전자가 Win-Win 할 수 있도록 서로를 충분히 이해해야 하고, 양보할 수 있는 부분에서는 과감히 결단도 내려야 할 것이다. 지극히 ‘나’만 생각하는 개인주의도 버려야 할 것이며, 소수의 의견은 무시하는 ‘다수결’ 논리에서 벗어나야 할 것이다. 반대를 위한 반대는 지양해야 할 것이며, 객관적으로 수긍할 수 있는 합의점 마련을 지향해야 할 것이다. 이런 과제들을 『삼성전자·화성 소통협의회』가 지혜롭고 부드럽게 풀어나갈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진정한 상생의 의미를 돌아보고, 더불어 사는 삶의 가치를 되새기며 나아간다면 충분히 모두가 행복한 지역사회를 만들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그리고 지역 주민과 기업 간의 높아 보였던 벽도 점점 허물어져가기를 간절히 소망해본다.


2018. 2月

『삼성전자·화성 소통협의회』 4기 임종국 간사

Posted by 삼성전자 소통블로그

안녕하세요 삼성반도체 이야기 입니다. 컨텐츠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립니다. 아름다운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2
  • 문혜영 2018.03.07 09:55 신고 ADDR EDIT/DEL REPLY
    더불어사는사회
    서로돕고둥글게살아가는것이좋아
    소통공감최고입니다
    임종국 화이팅입니다
    • Re 삼성전자 소통블로그 2018.03.08 08:51 신고 ADDR EDIT/DEL
      안녕하세요 문혜영님. 삼성전자·용인/화성 소통블로그입니다 :) 문혜영님 말씀대로 서로 돕고 둥글게 살아가는 것이 삶을 지혜롭게 살아가는 방법인 것 같습니다.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